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16주간 금요일(07/24/2020)2020-07-24 10:03
Writer

mb-file.php?path=2020%2F07%2F24%2FF718_%ED%92%8D%EC%84%B1%ED%95%9C%20%EC%97%B4%EB%A7%A4.jpg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16주간 금요일(07/24/2020)

 

<1독서>

 

예레미야서의 말씀입니다. 3,14-17

14 배반한 자식들아, 돌아오너라. 주님의 말씀이다. 내가 너희의 주인이다. 나는 너희를 이 성읍에서 하나, 저 가문에서 둘씩 끌어내어 시온으로 데려오겠다.

15 내가 너희에게 내 마음에 드는 목자들을 보내리니, 그들이 너희를 지식과 슬기로 돌볼 것이다.

16 너희가 그날 그 땅에서 불어나고 번성하게 될 때, 주님의 말씀이다. 사람들은 더 이상 주님의 계약 궤에 대하여 말하지 않을 것이다. 그것을 마음에 떠올리거나 기억하거나 찾지 않을 것이며, 다시 만들려 하지도 않을 것이다.

17 그때에 그들은 예루살렘을 주님의 옥좌라 부를 것이고, 모든 민족들이 주님의 이름을 찾아 예루살렘에 모일 것이다. 그러고는 더 이상 자신들의 악한 마음을 고집스럽게 따르지 않을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3,18-23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8 “너희는 씨 뿌리는 사람의 비유를 새겨들어라.

19 누구든지 하늘 나라에 관한 말을 듣고 깨닫지 못하면, 악한 자가 와서 그 마음에 뿌려진 것을 빼앗아 간다. 길에 뿌려진 씨는 바로 그러한 사람이다.

20 돌밭에 뿌려진 씨는 이러한 사람이다. 그는 말씀을 들으면 곧 기쁘게 받는다.

21 그러나 그 사람 안에 뿌리가 없어서 오래가지 못한다. 그래서 말씀 때문에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나면 그는 곧 걸려 넘어지고 만다.

22 가시덤불 속에 뿌려진 씨는 이러한 사람이다. 그는 말씀을 듣기는 하지만, 세상 걱정과 재물의 유혹이 그 말씀의 숨을 막아 버려 열매를 맺지 못한다.

23 좋은 땅에 뿌려진 씨는 이러한 사람이다. 그는 말씀을 듣고 깨닫는다. 그런 사람은 열매를 맺는데, 어떤 사람은 백 배, 어떤 사람은 예순 배, 어떤 사람은 서른 배를 낸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7월 들어서 매일 미사 전에 사제들을 위한 기도를 우리 공동체는 바칩니다.

염치없지만, 사제들을 위한 정성된 기도를 요청해도 될까요?

좋은 사제는 좋은 신자들이 만듭니다.

마음에 들지 않는 사제도 있고 스타일이 달라 서걱거리는 느낌을 주는 사제들도 있지만, 제가 사제여서 그런지 사제들을 위해 가장 좋은 선물은 기도라는 생각을 늘 가집니다.

지난 115일 본당에 부임하고 이제 만 6개월이 지났습니다.

부임하고 두 달이 되지 않아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터졌고 많은 분들을 만나기 어려워졌습니다. 얼굴도 잘 알지 못하는 우리 착한 신자들을 기억하며 기도드립니다.

 

여러분은 평안하시길! 하느님을 향한 사랑의 길에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요.

악한 자들이 와서 꾀기도 하고, 가시덤불같은 온갖 어려움이 우리를 감싸기도 합니다.

신앙의 뿌리가 깊지 않아서 금새 메말라버리는 신앙인들도 있습니다.

이런 모습, 저런 모습이 모두 우리 각자 안에 있습니다.

 

착하다는 말은 현재의 상태를 말하기도 하고 앞으로의 전망을 이야기하기도 합니다.

 

씨를 뿌리는 농부는 희망을 꿈꾸지만 모든 희망이 다 성취되는 것만도 아닙니다.

 

그렇지만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우리에게는 가능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의 현재는 미래의 가능성을 결코 배제하지 않습니다.

서로의 기도로 우리의 가능성이 활짝 열릴 수 있습니다.

 

우리는 서로 한계를 솔직히 인정하고, 오늘에 우리를 가둬두지 말고 미래를 향해 우리의 가능성을 열어둡시다.

부족한 이들을 비난하고 탓하고 단죄하지 말고 그들을 위해 기도하면 참 좋겠습니다.

 

열매맺는 오늘이 되시길!

혹여 오늘 열매가 풍성하지 못해도 우리에게 주어지는 이 소중한 현재를 잘 써 조금 더 많은 열매를 맺게 되시길!

스스로에게도 힘과 용기를 주길!

오늘의 부족한 나에게만 머무르지 말고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가기!

누군가 한 사람을 위해서라도 정성껏 기도하기!

 

그러면

언젠가 당신은 풍성한 열매 맺는 좋은 나무가 되어 있을 겁니다.

 

하느님이 꼭 그렇게 해 주실 겁니다.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