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17주일(07/26/2020)2020-07-26 10:56
Writer

mb-file.php?path=2020%2F07%2F26%2FF726_%EB%82%B4%EA%B0%80%20%EB%84%88%EC%97%90%EA%B2%8C%20%EB%AC%B4%EC%97%87%EC%9D%84.jpg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17주일(07/26/2020)

 

<1독서>

 

열왕기 상권의 말씀입니다. 3,5-6.7-12

그 무렵 5 주님께서 한밤중 꿈에 솔로몬에게 나타나셨다. 하느님께서 내가 너에게 무엇을 해 주기를 바라느냐?” 하고 물으셨다.

6 솔로몬이 대답하였다. 7 “주 저의 하느님, 당신께서는 당신 종을 제 아버지 다윗을 이어 임금으로 세우셨습니다만, 저는 어린아이에 지나지 않아서 백성을 이끄는 법을 알지 못합니다.

8 당신 종은 당신께서 뽑으신 백성, 그 수가 너무 많아 셀 수도 헤아릴 수도 없는 당신 백성 가운데에 있습니다.

9 그러니 당신 종에게 듣는 마음을 주시어 당신 백성을 통치하고 선과 악을 분별할 수 있게 해 주십시오. 어느 누가 이렇게 큰 당신 백성을 통치할 수 있겠습니까?”

10 솔로몬이 이렇게 청한 것이 주님 보시기에 좋았다.

11 그래서 하느님께서는 그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네가 그것을 청하였으니, 곧 자신을 위해 장수를 청하지도 않고, 자신을 위해 부를 청하지도 않고, 네 원수들의 목숨을 청하지도 않고, 그 대신 이처럼 옳은 것을 가려내는 분별력을 청하였으니,

12 , 내가 네 말대로 해 주겠다. 이제 너에게 지혜롭고 분별하는 마음을 준다. 너 같은 사람은 네 앞에도 없었고, 너 같은 사람은 네 뒤에도 다시 나오지 않을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2독서>

 

사도 바오로의 로마서 말씀입니다. 8,28-30

형제 여러분, 28 하느님을 사랑하는 이들, 그분의 계획에 따라 부르심을 받은 이들에게는

모든 것이 함께 작용하여 선을 이룬다는 것을 우리는 압니다.

29 하느님께서는 미리 뽑으신 이들을 당신의 아드님과 같은 모상이 되도록 미리 정하셨습니다. 그리하여 그 아드님께서 많은 형제 가운데 맏이가 되게 하셨습니다.

30 그렇게 미리 정하신 이들을 또한 부르셨고, 부르신 이들을 또한 의롭게 하셨으며, 의롭게 하신 이들을 또한 영광스럽게 해 주셨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3,44-52

그때에 예수님께서 군중에게 말씀하셨다.

44 “하늘 나라는 밭에 숨겨진 보물과 같다. 그 보물을 발견한 사람은 그것을 다시 숨겨 두고서는 기뻐하며 돌아가서 가진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

45 또 하늘 나라는 좋은 진주를 찾는 상인과 같다.

46 그는 값진 진주를 하나 발견하자, 가서 가진 것을 모두 처분하여 그것을 샀다.

47 또 하늘 나라는 바다에 던져 온갖 종류의 고기를 모아들인 그물과 같다.

48 그물이 가득 차자 사람들이 그것을 물가로 끌어 올려놓고 앉아서, 좋은 것들은 그릇에 담고 나쁜 것들은 밖으로 던져 버렸다.

49 세상 종말에도 그렇게 될 것이다. 천사들이 나가 의인들 가운데에서 악한 자들을 가려내어,

50 불구덩이에 던져 버릴 것이다. 그러면 그들은 거기에서 울며 이를 갈 것이다.

51 너희는 이것들을 다 깨달았느냐?” 제자들이 !” 하고 대답하자,

52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그러므로 하늘 나라의 제자가 된 모든 율법 학자는 자기 곳간에서 새것도 꺼내고 옛것도 꺼내는 집주인과 같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내가 너에게 무엇을 해 주기를 바라느냐?”

 

오늘 하느님께서 솔로몬에게 물으십니다. 오늘 하느님께서 나에게 물으십니다.

내가 너에게 무엇을 해 주기를 바라느냐?”

여러분은 무엇을 답하시겠습니까?

아니, 여러분은 하느님께 무엇을 청하시렵니까?

도깨비 방망이를 청하시렵니까?

여러분은 하느님께 무엇을 청하시렵니까?

 

만약, 여러분이 하느님께 청하는 것을 하느님께서 들어주시지 않으시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만약, 하느님의 응답이 여러분의 마음에 들지 않으시면 어쩌시겠습니까?

 

살아가면서 필요한 것이 참으로 많은 시대입니다.

속물적 근성이라 폄훼하고 싶은 것도 아닙니다.

다만 진정 살아가면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보시는 계기가 되시면 좋겠습니다.

 

오늘 하느님께서 나에게 물으십니다.

내가 너에게 무엇을 해 주기를 바라느냐?”

 

지혜로운 응답으로 하느님의 큰 은총 힘입는 한 주간이 되시길 기도드립니다.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