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대림 제3주간 수요일(12/16/2020)2020-12-15 23:39
Writer

mb-file.php?path=2020%2F12%2F15%2FF1014_%EC%9D%80%EC%B4%9D%EC%97%90%20%EB%88%88%EC%9D%84%20%EB%9C%A8%EB%8B%88.png
 

오늘의 말씀과 묵상. 대림 제3주간 수요일(12/16/2020)

 

1독서

<하늘아, 위에서 이슬을 내려라.>

 

이사야서의 말씀입니다. 45,6-8.18.21-25

6 내가 주님이고 다른 이가 없다.

7 나는 빛을 만드는 이요 어둠을 창조하는 이다. 나는 행복을 주는 이요 불행을 일으키는 이다. 나 주님이 이 모든 것을 이룬다.

8 하늘아, 위에서 이슬을 내려라. 구름아, 의로움을 뿌려라. 땅은 열려 구원이 피어나게, 의로움도 함께 싹트게 하여라. 나 주님이 이것을 창조하였다.

18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하늘을 창조하신 분, 그분께서 하느님이시다. 땅을 빚으시고 땅을 만드신 분, 그분께서 그것을 굳게 세우셨다. 그분께서는 그것을 혼돈으로 창조하지 않으시고 살 수 있는 곳으로 빚어 만드셨다. 내가 주님이다. 다른 이가 없다.

21 나 주님이 아니냐? 나밖에는 다른 신이 아무도 없다. 의롭고 구원을 베푸는 하느님, 나 말고는 아무도 없다.

22 땅끝들아, 모두 나에게 돌아와 구원을 받아라. 나는 하느님, 다른 이가 없다.

23 내가 나 자신을 두고 맹세한다. 내 입에서 의로운 말이 나갔으니 그 말은 돌이킬 수 없는 것이다. 정녕 모두 나에게 무릎을 꿇고 입으로 맹세하며 24 말하리라.

주님께만 의로움과 권능이 있다. 그분께 격분하는 자들은 모두 그분 앞에 와서 부끄러운 일을 당하리라.

25 이스라엘의 모든 후손들은 주님 안에서 승리와 영예를 얻으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요한에게 가서 너희가 보고 들은 것을 전하여라.>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7,18-23

그때에 18 요한은 자기 제자들 가운데에서 두 사람을 불러

19 주님께 보내며, “오실 분이 선생님이십니까? 아니면 저희가 다른 분을 기다려야 합니까?” 하고 여쭙게 하였다.

20 그 사람들이 예수님께 다가와 말하였다. “세례자 요한이 저희를 보내어, ‘오실 분이 선생님이십니까? 아니면 저희가 다른 분을 기다려야 합니까?’ 하고 여쭈어 보라고 하셨습니다.”

21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질병과 병고와 악령에 시달리는 많은 사람을 고쳐 주시고, 또 많은 눈먼 이를 볼 수 있게 해 주셨다.

22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요한에게 가서 너희가 보고 들은 것을 전하여라. 눈먼 이들이 보고 다리저는 이들이 제대로 걸으며, 나병 환자들이 깨끗해지고 귀먹은 이들이 들으며, 죽은 이들이 되살아나고 가난한 이들이 복음을 듣는다.

23 나에게 의심을 품지 않는 이는 행복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오실 분이 선생님이십니까?”

 

요한의 제자들이 묻습니다. 이제 우리 희망의 근거를 당신 안에서 찾을 수 있겠습니까?

때로는 예수님 시대의 사람들이 참 부럽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얼마나 많은 기적들을 보았습니까?

질병과 병고와 악령에 시달리는 많은 사람을 고쳐주시고 심지어 눈먼 이를 볼 수 있게 해 주셨습니다.

말로는 설명할 수 없는 참으로 놀라운 일이 바로 기적입니다.

그 기적을 예수님의 전 생애를 통해 직접 눈으로 본 사람들이 바로 예수님 시대의 이스라엘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복음의 예수님 말씀이 참 의미심장합니다.

나에게 의심을 품지 않는 이는 행복하다.”

 

기적을 보고도 믿지 못했습니다.

권위에 가득 찬 주님의 음성을 듣고도 의심하였습니다.

마침내 그들의 불신과 불신앙은 예수님을 십자가에 매달게 합니다.

그들이 특별히 저보다 더 의심이 많거나 더 불성실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들도 그냥 보통 사람이었고 하느님을 사랑하고 하느님의 뜻을 쫓아 살아가는 그런 사람들이었습니다.

 

이사야서는 장엄하게 선포합니다.

내가 주님이고 다른 이는 없다.”

그렇습니다.

우리의 일상은 매일 흔들리고 매일 우리는 우리의 신앙에 의심을 품으며 걸어갑니다.

그것이 실존입니다.

 

오늘의 나를 당신의 말씀으로 굳건하게 해 주시기를 그래서 청합니다.

흔들리고 불신하며 믿지 못하는 나의 믿음이 당신 안에 더 깊이 뿌리 내릴 수 있는 은총을 청합니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무수히 많은 그 숱한 기적들이 이제 내 안에서 나를 변화시키는 열매로 거듭날 수 있기를 기도드립니다.

주님만을 믿고 다른 것에 의지하지 않으며 성실히 주님의 길을 걸을 수 있는 자 되기를 진심으로 기도드립니다.

 

주님, 저희가 당신을 두고 누구에게 가겠습니까?”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