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1주간 화요일(01/12/2021)2021-01-12 01:02
Writer

mb-file.php?path=2021%2F01%2F12%2FF1096_KakaoTalk_20201104_123450371_01.jpg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1주간 화요일(01/12/2021)

 

<1독서> 히브리서의 말씀입니다. 2,5-12

 

5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지금 말하고 있는, 곧 앞으로 올 세상을 천사들의 지배 아래 두신 것이 아닙니다.

6 어떤 이가 어디에선가 이렇게 증언하였습니다. “인간이 무엇이기에 그를 기억해 주십니까?

사람이 무엇이기에 그를 돌보아 주십니까?

7 천사들보다 잠깐 낮추셨다가 영광과 존귀의 관을 씌워 주시고 만물을 그의 발아래 두셨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이렇게 만물을 그의 지배 아래 두시면서, 그 아래 들지 않는 것은 하나도 남겨 놓지 않으셨습니다. 그런데도 우리가 보기에는 만물이 아직도 그의 지배 아래 들지 않았습니다.

9 그러나 우리는 천사들보다 잠깐 낮아지셨다가죽음의 고난을 통하여 영광과 존귀의 관을 쓰신예수님을 보고 있습니다. 이렇게 그분께서는 하느님의 은총으로 모든 사람을 위하여 죽음을 겪으셔야 했습니다.

10 만물은 하느님을 위하여 또 그분을 통하여 존재합니다. 이러한 하느님께서 많은 자녀들을 영광으로 이끌어 들이시면서, 그들을 위한 구원의 영도자를 고난으로 완전하게 만드신 것은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11 사람들을 거룩하게 해 주시는 분이나 거룩하게 되는 사람들이나 모두 한 분에게서 나왔습니다. 그러한 까닭에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형제라고 부르기를 부끄러워하지 않으시고,

12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저는 당신 이름을 제 형제들에게 전하고 모임 한가운데에서 당신을 찬양하오리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1-28

 

카파르나움에서, 21 예수님께서는 안식일에 회당에 들어가 가르치셨는데,

22 사람들은 그분의 가르침에 몹시 놀랐다. 그분께서 율법 학자들과 달리 권위를 가지고 가르치셨기 때문이다.

23 마침 그 회당에 더러운 영이 들린 사람이 있었는데, 그가 소리를 지르며 24 말하였다.

나자렛 사람 예수님, 당신께서 저희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저희를 멸망시키러 오셨습니까? 저는 당신이 누구신지 압니다. 당신은 하느님의 거룩하신 분이십니다.”

25 예수님께서 그에게 조용히 하여라. 그 사람에게서 나가라.” 하고 꾸짖으시니,

26 더러운 영은 그 사람에게 경련을 일으켜 놓고 큰 소리를 지르며 나갔다.

27 그러자 사람들이 모두 놀라, “이게 어찌 된 일이냐? 새롭고 권위 있는 가르침이다. 저이가 더러운 영들에게 명령하니 그것들도 복종하는구나.” 하며 서로 물어보았다.

28 그리하여 그분의 소문이 곧바로 갈릴래아 주변 모든 지방에 두루 퍼져 나갔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찬미예수님! 좋은 오늘입니다.

형제 자매 여러분께 모두 평안함이 행복으로 밀려드는 하루가 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오늘 복음에서 사람들은 예수님을 보고 새롭고 권위있는 가르침을 느낍니다.

새로운 권위란 기적을 일으키는 힘이나 놀라운 능력을 말하지 않습니다.

물론 사람들은 그런 모습을 보았지요.

하지만 하느님이 보이신 새로운 권위의 원천은 우리를 사랑하심으로 우리를 당신의 형제로 삼으신 것입니다.

하느님은 무조건 복종하고 따르는 삶을 우리에게서 원하지 않으십니다.

충분히 고민하고 우리가 당신을 거부할 권리까지 허락하신 권위입니다.

때때로 우리는 하느님을 배신하기도 하고 하느님을 이용하기도 합니다.

아니 하느님을 원망하기도 하지요.

그것조차 우리에게 허락해주셨습니다.

가진 힘이나 배경으로 우리를 내리 누르시는 하느님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우리를 받아주시는 하느님이십니다.

 

하느님의 권위는 사랑입니다.

하느님이 움직이시는 힘도 사랑입니다.

사랑이시기에 누구와도 형제가 되고 누구와도 친구가 되십니다.

때로 생각합니다. 우리는 좋은 친구일까요? 좋은 형제일까요?

 

하느님의 좋은 친구가 되면 좋겠습니다.

하느님의 좋은 형제가 되면 좋겠습니다.

좀 흉허물도 덮어 주고 감싸 주고 잠시나마 마음이 서운하여 미운 맘을 갖기도 하겠지만

친구이기에 사랑으로 받아들이면 좋겠습니다.

우리 형제들끼리도 그러면 좋겠습니다.

 

우리는 좋은 친구입니다.

우리는 좋은 형제입니다.

무조건 잘해 주어서 친구고 형제가 아니라 그냥 친구고 형제이면 좋겠습니다.

 

예전에 친구들하고 말하면 다 통하던 한마디가 있었습니다.

 

친구끼리는 미안하거 없다.”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