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7주일(2/23/2020)2020-02-23 21:12
Writer

mb-file.php?path=2020%2F02%2F23%2FF457_%EB%85%B8%EB%A5%BC%20%EC%A0%93%EB%8B%A4%EA%B0%80.jpg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7주일(2/23/2020)

 

1독서 : 레위 19,1-2.17-18 2독서 : 1코린 3,16-23 복음 : 마태 5,38-48

 

   연중 제7주일을 시작하는 오늘, 우리는 예수님으로부터 직접적인 언명으로 완전한 자되라는 초대를 받습니다. “완전한 자로의 이 초대로부터 자유로운 그리스도인은 아무도 없겠지요. 우리는 이 완전한 자로의 초대에 응답하여 살아가는 삶을 거룩한 삶이라고 말합니다.


   우리는 언제쯤 이 거룩한 지점에 도착할 수 있을까요? 우리가 다가서야 할 그 목표는 언제나 높기만 합니다. 그 높기만 한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우리는 참 많이 애씁니다. 이 애쓰는 삶을 저는 여러분에게 거룩한 삶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포기하지 않는 사람이 결국 걸어가는 길, 그 길이 바로 거룩한 삶이 아닐까요?


   세상은 도도하게 나를 향해 밀려오는 썰물과도 같습니다.

   나의 힘은 부족하고, 최선을 다하지만 그 결과가 항상 나의 노력과 비례하는 것 또한 아니어서 내가 지치고 힘들 때가 많습니다.

   지쳐서 잠시 쉬어갈 때가 있겠지만 그리고 그것을 비난할 수야 없겠지만 당신에게 힘이 되어 주시는 분이 계심을 알고 당신도 저도 결코 포기하지 말고 이 거룩한 삶의 길을 성실히 걸어가자고 그렇게 말씀드리고 당신의 그 삶을 응원합니다.


   우리가 완전한 자로서 설 날이 오겠지요?

   혹시 우리가 완전한 자되지 못하더라도 이 거룩한 삶은 그 자체로 우리를 행복하게 할 것입니다.


   평안한 한 주간을 보내시길.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