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사순 제3주간 수요일(3/18/2020)2020-03-18 11:00
Writer

mb-file.php?path=2020%2F03%2F18%2FF494_%EC%8B%AD%EC%9E%90%EA%B0%80%EC%9D%98%20%EA%B8%B8.jpg


십자가의 길 링크입니다. 위 주소를 누르시면 성우의 목소리와 함께 십자가의 길을 묵상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말씀과 묵상. 사순 제3주간 수요일(3/18/2020)

 

1독서

<너희는 규정과 법규들을 잘 지키고 실천하여라.>

 

신명기의 말씀입니다. 4,1.5-9

모세가 백성에게 말하였다.

1 “이스라엘아, 이제 내가 너희에게 실천하라고 가르쳐 주는

규정과 법규들을 잘 들어라.

그래야 너희가 살 수 있고, 주 너희 조상들의 하느님께서

너희에게 주시는 땅에 들어가 그곳을 차지할 것이다.

5 보아라, 너희가 들어가 차지하게 될 땅에서 그대로 실천하도록,

나는 주 나의 하느님께서

나에게 명령하신 대로 규정과 법규들을 너희에게 가르쳐 주었다.

6 너희는 그것들을 잘 지키고 실천하여라.

그리하면 민족들이 너희의 지혜와 슬기를 보게 될 것이다.

그들은 이 모든 규정을 듣고,

이 위대한 민족은 정말 지혜롭고 슬기로운 백성이구나.’ 하고 말할 것이다.

7 우리가 부를 때마다 가까이 계셔 주시는,

주 우리 하느님 같은 신을 모신 위대한 민족이 또 어디에 있느냐?

8 또한 내가 오늘 너희 앞에 내놓는 이 모든 율법처럼

올바른 규정과 법규들을 가진 위대한 민족이 또 어디에 있느냐?

9 너희는 오로지 조심하고 단단히 정신을 차려,

너희가 두 눈으로 본 것들을 잊지 않도록 하여라.

그것들이 평생 너희 마음에서 떠나지 않게 하여라.

또한 자자손손에게 그것들을 알려 주어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47(146147),12-13.15-16.19-20ㄱㄴ(12)

예루살렘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예루살렘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시온아, 네 하느님을 찬양하여라. 그분은 네 성문의 빗장을 튼튼하게 하시고, 네 안에 사는 아들들에게 복을 내리신다.

당신 말씀 세상에 보내시니, 그 말씀 빠르게도 달려가네. 주님은 흰 눈을 양털처럼 내리시고, 서리를 재처럼 뿌리신다.

주님은 당신 말씀 야곱에게, 규칙과 계명 이스라엘에게 알리신다. 어느 민족에게 이같이 하셨던가? 그들은 계명을 알지 못하네.

 

복음 환호송

요한 6,63.68 참조

(그리스도님, 찬미와 영광 받으소서.)

주님, 당신 말씀은 영이며 생명이시옵니다. 당신께는 영원한 생명의 말씀이 있나이다.

(그리스도님, 찬미와 영광 받으소서.)

 

복음

<스스로 계명을 지키고 또 그렇게 가르치는 이는 큰사람이라고 불릴 것이다.>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5,17-19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7 “내가 율법이나 예언서들을 폐지하러 온 줄로 생각하지 마라.

폐지하러 온 것이 아니라 오히려 완성하러 왔다.

18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하늘과 땅이 없어지기 전에는,

모든 것이 이루어질 때까지 율법에서 한 자 한 획도 없어지지 않을 것이다.

19 그러므로 이 계명들 가운데에서 가장 작은 것 하나라도 어기고

또 사람들을 그렇게 가르치는 자는

하늘 나라에서 가장 작은 자라고 불릴 것이다.

그러나 스스로 지키고 또 그렇게 가르치는 이는

하늘 나라에서 큰사람이라고 불릴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찬미예수님.

날이 너무 좋습니다.

아침에 미사를 올렸습니다.

어느 자매님이 미사 봉헌을 부탁하셔서 어머니 김원봉 루시아님의 영원한 안식을 기도드리고

아울러 이 땅의 모든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위해서 기도를 드렸습니다.

여전히 신자들이 없는 미사봉헌은 생경하기도 하고 좋은 날씨와 대비되어 좀 을씨년스럽다는 느낌도 갖게 됩니다.

 

아침에 자매님 한 분이 십자가의 길 기도를 하고 가시는 듯 성당에 머물며 기도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 시간들 속에 오히려 우리의 신앙이 더욱 깊어지기를 기도드립니다.

다만 성당을 드나들 때 손잡이 등을 잡으실 텐데 반드시 먼저 손을 세정하시기를 권고드립니다.

 

오늘 독서는 신명기의 말씀입니다.

이스라엘이 스스로의 신앙정체성을 확립하던 시기에 쓰여진 말씀입니다.

그들은 하느님이 어떤 분이신지, 하느님을 통해 어떤 체험을 하였는지를 잊지 않기 위해 그리고 하느님께서 얼마나 가까이 계신 분이신지를 기억하기 위해 이 말씀을 거듭거듭 외우고 익히고 후대에게 전해주기 위해 온갖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이러한 그들의 노력을 예수님께서는 확정지어 주십니다.

율법의 정신이 바로 위의 하느님 체험에 관한 우리의 기억이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이 시기에 우리 또한 오늘 독서의 신명기서 말씀을 언제나 마음에 되새겨야 하겠습니다.

너희는 오로지 조심하고 단단히 정신을 차려,

너희가 두 눈으로 본 것들을 잊지 않도록 하여라.

그것들이 평생 너희 마음에서 떠나지 않게 하여라.

또한 자자손손에게 그것들을 알려 주어라.”

 

우리는 우리가 기억하는 것을 전해줍니다.

우리는 우리 삶에 새겨진 신앙을 그들에게 소중히 전해줍니다.

오늘의 나의 나날은 나의 역사입니다.

나의 역사 한 페이지를 소중히 그리고 의미있게 쓰여 가시길, 그리하여 나의 신앙의 역사가 또 한 권의 거룩한 복음이 되기를 기도드립니다.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