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성 요한 사도 복음사가 축일(12/27/2023)2023-12-27 00:27
Name

요한 복음사가 축일.jpg
 

오늘의 말씀과 묵상. 성 요한 사도 복음사가 축일(12/27/2023)

 

<1독서> 요한 1서의 시작입니다. 1, 1-4

 

사랑하는 여러분, 1 처음부터 있어 온 것, 우리가 들은 것 우리 눈으로 본 것, 우리가 살펴보고 우리 손으로 만져 본 것, 이 생명의 말씀에 관하여 말하고자 합니다.

2 그 생명이 나타나셨습니다. 우리가 그 생명을 보고 증언합니다. 그리고 여러분에게 그 영원한 생명을 선포합니다. 영원한 생명은 아버지와 함께 계시다가 우리에게 나타나셨습니다.

3 우리가 보고 들은 것을 여러분에게도 선포합니다. 여러분도 우리와 친교를 나누게 하려는 것입니다. 우리의 친교는 아버지와 또 그 아드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와 나누는 것입니다.

4 우리의 기쁨이 충만해지도록 이 글을 씁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0, 2-8

 

주간 첫날, 마리아 막달레나는 2 시몬 베드로와 예수님께서 사랑하신 다른 제자에게 달려가서 말하였다. “누가 주님을 무덤에서 꺼내 갔습니다. 어디에 모셨는지 모르겠습니다.”

3 베드로와 다른 제자는 밖으로 나와 무덤으로 갔다.

4 두 사람이 함께 달렸는데, 다른 제자가 베드로보다 빨리 달려 무덤에 먼저 다다랐다.

5 그는 몸을 굽혀 아마포가 놓여 있는 것을 보기는 하였지만, 안으로 들어가지는 않았다.

6 시몬 베드로가 뒤따라와서 무덤으로 들어가 아마포가 놓여 있는 것을 보았다.

7 예수님의 얼굴을 쌌던 수건은 아마포와 함께 놓여 있지 않고, 따로 한곳에 개켜져 있었다.

8 그제야 무덤에 먼저 다다른 다른 제자도 들어갔다. 그리고 보고 믿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어제도 밤사이 눈이 내리더니 오늘도 눈이 내렸습니다.

찻길은 치워졌는데 골목길은 어떨까 싶습니다.

부디 다니는 길 평안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저는 어제 아침에 일어나 눈을 좀 치웠습니다.

몸이 많이 좋아져서 한 시간쯤 치우고 기도하고 그랬습니다.

염려해주신 덕인 듯 감사기도를 드렸습니다.

 

아마도 어린 나이에 예수님을 따라나선 요한 사도를 예수님은 사랑하셨나 봅니다.

아니 모든 제자를 사랑하셨음에도 요한 사도가 그 사랑을 더 많이 느낀 것이겠지요!

부모가 자식을 편애하기도 합니다.

아무래도 그런 부분이 있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하여 사랑하지 않는 것은 아니겠지요?

그런데 정작 자신이 자식이었을 때는 그런 것을 서운하게 여기기도 하고 그럽니다.

돌아보면 그런 게 아닌데 말입니다.

 

하느님은 누구를 더 많이 사랑한다는 상상을 저는 잘 하지 못합니다.

그런데도 어떤 이는 그 사랑에 감사하기도 하고 또 어떤 이는 편애한다고 말합니다.

나중에 돌아보면 그렇지 않을 거라 분명히 확신합니다.

 

본당 사제로 살다 보면 그런 생각을 자주 합니다.

어떤 신자는 더 사랑한다 하고 어떤 신자는 덜 사랑한다고 합니다.

과연 그런가 싶어 늘 되짚어봅니다.

행여 그리 오해사는 것이 두려워 거리를 두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그래도 아픈 손가락이 있고 신경 쓰이기도 하고 그렇답니다.

 

육신의 어버이가 아니어도 깨닫게 되는 아버지의 사랑이 있답니다.

 

하느님을 원망할 때도 있을 터이지요.

누군가를 원망하고 싶겠습니까?

삶이 힘들고 사랑이 고파서 부리는 투정이고 한 번 더 돌아봐달라는 말씀으로 늘 이해하시겠지요?

하느님의 품은 넉넉해서 모든 이가 그 안에 쉴 수 있을 것입니다.

 

사랑하는 사람, 사랑이 깊어질 때 우리는 감사와 헌신을 이루는 것을 압니다.

성탄의 신비를 경축하는 요즈음 성탄을 통해 드러난 하느님의 사랑 고백을 꼭 알아차리시기를 기도드립니다.

 

나의 눈이 언제나 하느님을 향하기를 기도드립니다.

 

언제나 당신의 평안을 기도드립니다.

당신을 잊지 않고 기도드릴 터입니다.

그렇게 당신을 향한 나의 사랑을 거두어 본 적이 없음을 이 아침에 고백합니다.

 

! 한가지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이 복음 묵상은 2023년까지만 여러분께 나눕니다.

잘 혜량해 주시기를 청합니다.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