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사순 제5주간 금요일(03/26/2021)2021-03-26 02:33
Writer

mb-file.php?path=2021%2F03%2F26%2FF1232_%EC%8B%AD%EC%9E%90%EA%B0%80%EC%9D%98%20%EA%B8%B8.jpg
 

오늘의 말씀과 묵상. 사순 제5주간 금요일(03/26/2021)

 

<1독서> 예레미야서의 말씀입니다. 20,10-13

 

10 군중이 수군대는 소리가 들립니다. “저기 마고르 미싸빕이 지나간다! 그를 고발하여라. 우리도 그를 고발하겠다.” 가까운 친구들마저 모두 제가 쓰러지기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가 속아 넘어가고 우리가 그보다 우세하여 그에게 복수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11 그러나 주님께서 힘센 용사처럼 제 곁에 계시니 저를 박해하는 자들이 비틀거리고 우세하지 못하리이다. 그들은 성공하지 못하여 크게 부끄러운 일을 당하고 그들의 수치는 영원히 잊히지 않으리이다.

12 의로운 이를 시험하시고 마음과 속을 꿰뚫어 보시는 만군의 주님 당신께 제 송사를 맡겨 드렸으니 당신께서 저들에게 복수하시는 것을 보게 해 주소서.

13 주님께 노래 불러라! 주님을 찬양하여라! 그분께서 가난한 이들의 목숨을 악인들의 손에서 건지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0,31-42

 

그때에 31 유다인들이 돌을 집어 예수님께 던지려고 하였다.

32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아버지의 분부에 따라 너희에게 좋은 일을 많이 보여 주었다. 그 가운데에서 어떤 일로 나에게 돌을 던지려고 하느냐?”

33 유다인들이 예수님께, “좋은 일을 하였기 때문이 아니라 하느님을 모독하였기 때문에 당신에게 돌을 던지려는 것이오. 당신은 사람이면서 하느님으로 자처하고 있소.” 하고 대답하자,

34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 율법에 내가 이르건대 너희는 신이다.’라고 기록되어 있지 않으냐?

35 폐기될 수 없는 성경에서, 하느님의 말씀을 받은 이들을 신이라고 하였는데,

36 아버지께서 거룩하게 하시어 이 세상에 보내신 내가 나는 하느님의 아들이다.’ 하였다 해서, ‘당신은 하느님을 모독하고 있소.’ 하고 말할 수 있느냐?

37 내가 내 아버지의 일들을 하고 있지 않다면 나를 믿지 않아도 좋다.

38 그러나 내가 그 일들을 하고 있다면, 나를 믿지 않더라도 그 일들은 믿어라. 그러면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고 내가 아버지 안에 있다는 것을 너희가 깨달아 알게 될 것이다.”

39 그러자 유다인들이 다시 예수님을 잡으려고 하였지만,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손을 벗어나셨다.

40 예수님께서는 다시 요르단 강 건너편, 요한이 전에 세례를 주던 곳으로 물러가시어 그곳에 머무르셨다.

41 그러자 많은 사람이 그분께 몰려와 서로 말하였다. “요한은 표징을 하나도 일으키지 않았지만, 그가 저분에 관하여 한 말은 모두 사실이었다.”

42 그곳에서 많은 사람이 예수님을 믿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예수님께서 3년 공생활 동안 이스라엘 땅에서 하신 일(마르코, 마태오, 루카 복음에 나온)

 

시몬의 병든 장모를 고치시다(마르 1, 30-31)

나병환자를 고치심(마르 1, 40-45)

막달라 마리아로부터 일곱 귀신을 쫓아내심(루카 8, 2-3)

백인 대장의 병든 종을 고치심(마태 8, 5-13)

과부의 외아들을 살리심(루카 7, 11-18)

풍랑을 가라앉히심(마태 8, 23-27)

두 마귀들린 자를 고치심(마태 8, 28-34)

중풍 병자를 고치심(마태 9, 1-8)

야이로의 딸을 살리심(마태 9, 18-26)

하혈하는 부인을 고치심(루가복음 8, 43-48)

두 눈먼 사람을 고치심(마태 9, 27-31)

말못하는 이를 고치심(마태 9, 32-33)

손이 오그라든 사람을 고치심(마태 12, 10-13)

마귀들려 눈멀고 말못하는 사람을 고치심(마태 12, 22)

오천 명을 먹이심(마태 14, 15-21)

가나안 여인의 귀신들린 딸을 고치심(마태 15, 22-28)

귀먹고 말더듬는 사람을 고치심(마르 7: 31-37)

4천명을 먹이심(마태 15, 32-39)

맹인의 눈을 뜨게 하심(마르 8, 22-26)

간질병 걸린 소년을 고치심(마태 17, 14-21)

등 굽은 여자를 고치심(루카 13, 10-17)

수종을 앓는 이를 고치심(루카 14, 1-4)

나병 환자 열 사람을 고쳐 주심(루카 17, 11-19)

예리코에서 눈먼 두 사람을 고치심(마태 20, 30-34)

무화과 나무가 열매를 맺지 못하고 마르게 하심(마태 21, 18-22)

대사제의 종의 귀가 칼에 의해 떨어지자 원상대로 만드심(루카 22, 50-51)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심(루카 24, 5-6)

 

그러나 내가 그 일들을 하고 있다면, 나를 믿지 않더라도 그 일들은 믿어라. 그러면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고 내가 아버지 안에 있다는 것을 너희가 깨달아 알게 될 것이다.”(요한 10, 38)

 

예수님께서는 이 책에 기록되지 않은 다른 많은 표징도 제자들 앞에서 일으키셨다. 이것들을 기록한 목적은 예수님께서 메시아시며 하느님의 아드님이심을 여러분이 믿고, 또 그렇게 믿어서 그분의 이름으로 생명을 얻게 하려는 것이다.”(요한 20, 30-31)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