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주님 수난 성지 주일(03/28/2021)2021-03-28 02:24
Writer

mb-file.php?path=2021%2F03%2F28%2FF1241_%EC%A3%BC%EB%8B%98%20%EC%88%98%EB%82%9C%20%EC%84%B1%EC%A7%80%20%EC%A3%BC%EC%9D%BC.jpg
 

오늘의 말씀과 묵상. 주님 수난 성지 주일(03/28/2021)

 

<1독서> 이사야서의 말씀입니다. 50,4-7

 

4 주 하느님께서는 나에게 제자의 혀를 주시어 지친 이를 말로 격려할 줄 알게 하신다. 그분께서는 아침마다 일깨워 주신다. 내 귀를 일깨워 주시어 내가 제자들처럼 듣게 하신다.

5 주 하느님께서 내 귀를 열어 주시니 나는 거역하지도 않고 뒤로 물러서지도 않았다.

6 나는 매질하는 자들에게 내 등을, 수염을 잡아 뜯는 자들에게 내 뺨을 내맡겼고 모욕과 수모를 받지 않으려고 내 얼굴을 가리지도 않았다.

7 그러나 주 하느님께서 나를 도와주시니 나는 수치를 당하지 않는다. 그러기에 나는 내 얼굴을 차돌처럼 만든다. 나는 부끄러운 일을 당하지 않을 것임을 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2독서> 사도 바오로의 필리피서 말씀입니다. 2,6-11

 

그리스도 예수님께서는 6 하느님의 모습을 지니셨지만 하느님과 같음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 않으시고

7 오히려 당신 자신을 비우시어 종의 모습을 취하시고 사람들과 같이 되셨습니다. 이렇게 여느 사람처럼 나타나

8 당신 자신을 낮추시어 죽음에 이르기까지, 십자가 죽음에 이르기까지 순종하셨습니다.

9 그러므로 하느님께서도 그분을 드높이 올리시고 모든 이름 위에 뛰어난 이름을 그분께 주셨습니다.

10 그리하여 예수님의 이름 앞에 하늘과 땅 위와 땅 아래에 있는 자들이 다 무릎을 꿇고

11 예수 그리스도는 주님이시라고 모두 고백하며 하느님 아버지께 영광을 드리게 하셨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기>

해설자 + 예수님 다른 한 사람 다른 몇몇 사람 군중

마르코가 전한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기입니다. 15,1-39

 

1 아침이 되자 수석 사제들은 곧바로 원로들과 율법 학자들, 곧 온 최고 의회와 의논한 끝에, 예수님을 결박하여 끌고 가서 빌라도에게 넘겼다. 2 빌라도가 예수님께 물었다.

당신이 유다인들의 임금이오?”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 “네가 그렇게 말하고 있다.”

3 그러자 수석 사제들이 여러 가지로 예수님을 고소하였다.

4 빌라도가 다시 예수님께 물었다.

당신은 아무 대답도 하지 않소? 보시오, 저들이 당신을 갖가지로 고소하고 있지 않소?”

5 예수님께서는 더 이상 아무 대답도 하지 않으셨다.

그래서 빌라도는 이상하게 여겼다.

6 빌라도는 축제 때마다 사람들이 요구하는 죄수 하나를 풀어 주곤 하였다.

7 마침 바라빠라고 하는 사람이 반란 때에 살인을 저지른 반란군들과 함께 감옥에 있었다.

8 그래서 군중은 올라가 자기들에게 해 오던 대로 해 달라고 요청하기 시작하였다.

9 빌라도가 그들에게 물었다.

유다인들의 임금을 풀어 주기를 바라는 것이오?”

10 빌라도는 수석 사제들이 예수님을 시기하여 자기에게 넘겼음을 알고 있었던 것이다.

11 그러나 수석 사제들은 군중을 부추겨 그분이 아니라 바라빠를 풀어 달라고 청하게 하였다. 12 빌라도가 다시 군중에게 물었다.

그러면 여러분이 유다인들의 임금이라고 부르는 이 사람은 어떻게 하기를 바라는 것이오?”

13 그러자 군중은 거듭 소리 질렀다.

십자가에 못 박으시오!”

14 빌라도가 그들에게 물었다.

도대체 그가 무슨 나쁜 짓을 하였다는 말이오?”

군중은 더욱 큰 소리로 외쳤다.

십자가에 못 박으시오!”

15 그리하여 빌라도는 군중을 만족시키려고, 바라빠를 풀어 주고 예수님을 채찍질하게 한 다음 십자가에 못 박으라고 넘겨주었다.

16 군사들은 예수님을 뜰 안으로 끌고 갔다. 그곳은 총독 관저였다. 그들은 온 부대를 집합시킨 다음,

17 그분께 자주색 옷을 입히고 가시관을 엮어 머리에 씌우고서는, 이렇게 말하며 인사하기 시작하였다.

18 유다인들의 임금님, 만세!”

19 또 갈대로 그분의 머리를 때리고 침을 뱉고서는, 무릎을 꿇고 엎드려 예수님께 절하였다.

20 그렇게 예수님을 조롱하고 나서 자주색 옷을 벗기고 그분의 겉옷을 입혔다. 그리고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으러 끌고 나갔다.

21 그들은 지나가는 어떤 사람에게 강제로 예수님의 십자가를 지게 하였다. 그는 키레네 사람 시몬으로서 알렉산드로스와 루포스의 아버지였는데, 시골에서 올라오는 길이었다.

22 그들은 예수님을 골고타라는 곳으로 데리고 갔다. 이는 번역하면 해골 터라는 뜻이다.

23 그들이 몰약을 탄 포도주를 예수님께 건넸지만 그분께서는 받지 않으셨다.

24 그들은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았다. 그러고 나서 그분의 겉옷을 나누어 가졌는데 누가 무엇을 차지할지 제비를 뽑아 결정하였다.

25 그들이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은 때는 아침 아홉 시였다.

26 그분의 죄명 패에는 유다인들의 임금이라고 쓰여 있었다.

27 그들은 예수님과 함께 강도 둘을 십자가에 못 박았는데, 하나는 오른쪽에 다른 하나는 왼쪽에 못 박았다. 지나가는 자들이 머리를 흔들며 그분을 이렇게 모독하였다.

저런! 성전을 허물고 사흘 안에 다시 짓겠다더니.

30 십자가에서 내려와 너 자신이나 구해 보아라.”

31 수석 사제들도 이런 식으로 율법 학자들과 함께 조롱하며 서로 말하였다.

다른 이들은 구원하였으면서 자신은 구원하지 못하는군.

32 우리가 보고 믿게, 이스라엘의 임금 메시아는 지금 십자가에서 내려와 보시지.”

예수님과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자들도 그분께 비아냥거렸다.

33 낮 열두 시가 되자 어둠이 온 땅에 덮여 오후 세 시까지 계속되었다.

34 오후 세 시에 예수님께서 큰 소리로 부르짖으셨다.

+ “엘로이 엘로이 레마 사박타니?”

이는 번역하면, ‘저의 하느님, 저의 하느님, 어찌하여 저를 버리셨습니까?’라는 뜻이다.

35 곁에 서 있던 자들 가운데 몇이 이 말씀을 듣고 말하였다.

저것 봐! 엘리야를 부르네.”

36 그러자 어떤 사람이 달려가서 해면을 신 포도주에 적신 다음, 갈대에 꽂아 예수님께 마시라고 갖다 대며 말하였다.

, 엘리야가 와서 그를 내려 주나 봅시다.”

37 예수님께서는 큰 소리를 지르시고 숨을 거두셨다.

<무릎을 꿇고 잠깐 묵상한다.>

38 그때에 성전 휘장이 위에서 아래까지 두 갈래로 찢어졌다.

39 그리고 예수님을 마주 보고 서 있던 백인대장이 그분께서 그렇게 숨을 거두시는 것을 보고 말하였다.

참으로 이 사람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예수님의 이 세상에서의 마지막 1주일(성주간)을 시작하며.

 

그분의 말씀을 되새깁니다.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마태 16,24)

그리고 그분은 십자가를 향하여 걸어가십니다.

그렇게 인류 구원을 위한 하느님의 거룩한 제사가 시작됩니다.

인류를 위한 하느님의 위대한 걸음이 시작됩니다.

그리고 오늘날 그분의 뒤를 따르는 우리도 자신을 버리고 제 십자가를 지고 그분을 따릅니다.

 

걱정하지 마십시오.

그분이 먼저 십자가를 지셨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분의 뒤를 따를 뿐입니다.

 

하느님의 위대한 사랑을 봅니다.

너희가 살려면 자기 십자가를 지고 걸어야 한다.’ 하시지 않으셨기 때문입니다.

하느님께서 먼저 십자가를 지셨기 때문입니다.

당신이 먼저 위대한 모범을 보이셨고 우리는 그분의 모범을 쫓아가기 때문입니다.

그분의 일주일을 우리도 함께 걸어갑니다.

그 위대한 여정의 길에 우리도 함께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의 죽음도 우리의 부활에 이를 것을 희망합니다.

죽음으로 끝장나는 세상이 아니라 죽음을 넘어선 삶을 희망합니다.

 

매일 십자가를 지고 주님의 길에 나선 여러분!

그 길이 당신이 진정 사는 길임을 마음에 새기고 인류를 향한 하느님의 위대한 길에 감사의 기도를 드립시다.

그리고 함께 걸어갑시다.

 

이번 한 주간만이라도 하느님의 길에 더욱 깊이 동참하도록

다시 한번 마음을 새롭게 합시다.

 

하느님의 위대한 여정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그 사랑의 길에 당신이 함께 하시기를 간절히 기도드립니다.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