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15주간 금요일(07/16/2021)2021-07-16 02:05
Writer

GOODNEWS 게시판 - ♧ 1.20 화/ 기 프란치스코 신부님의 복음 묵상 - 가장 존귀한 인간 존재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15주간 금요일(07/16/2021)

 

<1독서> 탈출기의 말씀입니다. 11,1012,14

 

그 무렵 10 모세와 아론은 파라오 앞에서 모든 기적을 일으켰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파라오의 마음을 완고하게 하셨다. 그리하여 파라오는 이스라엘 자손들을 자기 땅에서 내보내지 않았다.

12,1 주님께서 이집트 땅에서 모세와 아론에게 말씀하셨다.

2 “너희는 이달을 첫째 달로 삼아, 한 해를 시작하는 달로 하여라.

3 이스라엘의 온 공동체에게 이렇게 일러라. ‘이달 초열흘날 너희는 가정마다 작은 가축을 한 마리씩, 집집마다 작은 가축을 한 마리씩 마련하여라.

4 만일 집에 식구가 적어 짐승 한 마리가 너무 많거든, 사람 수에 따라 자기 집에서 가장 가까운 이웃과 함께 짐승을 마련하여라. 저마다 먹는 양에 따라 짐승을 골라라.

5 이 짐승은 일 년 된 흠 없는 수컷으로 양이나 염소 가운데에서 마련하여라.

6 너희는 그것을 이달 열나흗날까지 두었다가, 이스라엘의 온 공동체가 모여 저녁 어스름에 잡아라.

7 그리고 그 피는 받아서, 짐승을 먹을 집의 두 문설주와 상인방에 발라라.

8 그날 밤에 그 고기를 먹어야 하는데, 불에 구워, 누룩 없는 빵과 쓴나물을 곁들여 먹어야 한다.

9 그것을 날로 먹거나 물에 삶아 먹어서는 안 된다. 머리와 다리와 내장이 있는 채로 불에 구워 먹어야 한다.

10 아침까지 아무것도 남겨서는 안 된다. 아침까지 남은 것은 불에 태워 버려야 한다.

11 그것을 먹을 때는, 허리에 띠를 매고 발에는 신을 신고 손에는 지팡이를 쥐고, 서둘러 먹어야 한다. 이것이 주님을 위한 파스카 축제다.

12 이날 밤 나는 이집트 땅을 지나면서, 사람에서 짐승에 이르기까지 이집트 땅의 맏아들과 맏배를 모조리 치겠다. 그리고 이집트 신들을 모조리 벌하겠다. 나는 주님이다.

13 너희가 있는 집에 발린 피는 너희를 위한 표지가 될 것이다. 내가 이집트를 칠 때, 그 피를 보고 너희만은 거르고 지나가겠다. 그러면 어떤 재앙도 너희를 멸망시키지 않을 것이다.

14 이날이야말로 너희의 기념일이니, 이날 주님을 위하여 축제를 지내라. 이를 영원한 규칙으로 삼아 대대로 축제일로 지내야 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1-8

 

1 그때에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밀밭 사이를 지나가시게 되었다. 그런데 그분의 제자들이 배가 고파서, 밀 이삭을 뜯어 먹기 시작하였다.

2 바리사이들이 그것을 보고 예수님께 말하였다. “보십시오, 선생님의 제자들이 안식일에 해서는 안 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3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다윗과 그 일행이 배가 고팠을 때, 다윗이 어떻게 하였는지 너희는 읽어 본 적이 없느냐?

4 그가 하느님의 집에 들어가, 사제가 아니면 그도 그의 일행도 먹어서는 안 되는 제사 빵을 먹지 않았느냐?

5 또 안식일에 사제들이 성전에서 안식일을 어겨도 죄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율법에서 읽어 본 적이 없느냐?

6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성전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7 ‘내가 바라는 것은 희생 제물이 아니라 자비다.’ 하신 말씀이 무슨 뜻인지 너희가 알았더라면, 죄 없는 이들을 단죄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8 사실 사람의 아들은 안식일의 주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배가 고파서 밀이삭을 뜯어 먹었습니다.

얼마나 배가 고팠으면 밀이삭을 뜯어 먹었을까요?

소화도 제대로 되지 않을 밀이삭을 손으로 훑어 생으로 먹었습니다.

그래봐야 헛배만 부르고 간신히 허기만 면할 뿐입니다.

아마도 허겁지겁 그렇게 밀이삭을 뜯어 먹는 모습을 바리사이인들이 본 것이죠.

안식일에 일을 하면 안되는데, 그런 생각이 먼저 든 사람들이 있고 그들에게는 영원한 규칙이 언제나 먼저였습니다.

그러니 예수님께 따질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무리 배가 고파도 지켜야 하는 것이 있는 세상이어야 하죠.

 

문득 자비없는 정의가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를 생각하게 됩니다.

그리고 저도 그런 자비없는 정의를 외칠 때가 참 많았다 생각하게 됩니다.

형제의 어려움보다 그가 드러내는 모습에서 형제를 판단할 때가 참 많았습니다.

 

사랑이 완성되기 전에 정의를 앞세우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아무도 누구의 사정을 다 알지 못하기에 그 전에 먼저 목에 핏대를 세우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쉬운 판단으로 함부로 단죄짓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판단할 일이 있거든 먼저 사랑으로 이해해 보려고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축제로 지내는 이 거룩한 구원의 업적은 하느님의 자비 때문입니다.

 

나의 삶을 판단치 않으시고 무수히 많은 시간을 허락하시는 하느님의 자비를 헤아려봅니다.

 

그리고 하느님의 사랑은 이토록 오래동안 참으심임을 마음에 새깁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고맙고 사랑합니다.

저도 당신처럼 이토록 오랫동안 참을 수 있기를 간절히 빌고 또 비나이다.

당신은 언제나 찬미 받으소서.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