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16주일(07/18/2021)2021-07-18 00:02
Writer

가엾은 마음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16주일(07/18/2021)

 

<1독서> 예레미야서의 말씀입니다. 23,1-6

 

1 불행하여라, 내 목장의 양 떼를 파멸시키고 흩어 버린 목자들! 주님의 말씀이다.

2 그러므로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께서 내 백성을 돌보는 목자들을 두고 말씀하신다. 너희는 내 양 떼를 흩어 버리고 몰아냈으며 그들을 보살피지 않았다. 이제 내가 너희의 악한 행실을 벌하겠다. 주님의 말씀이다.

3 그런 다음 나는 내가 그들을 쫓아 보냈던 모든 나라에서 살아남은 양들을 다시 모아들여 그들이 살던 땅으로 데려오겠다. 그러면 그들은 출산을 많이 하여 번성할 것이다.

4 내가 그들을 돌보아 줄 목자들을 그들에게 세워 주리니, 그들은 더 이상 두려워하거나 당황하지 않고, 그들 가운데 잃어버리는 양이 하나도 없을 것이다. 주님의 말씀이다.

5 보라, 그날이 온다! 주님의 말씀이다. 내가 다윗을 위하여 의로운 싹을 돋아나게 하리라. 그 싹은 임금이 되어 다스리고 슬기롭게 일을 처리하며 세상에 공정과 정의를 이루리라.

6 그의 시대에 유다가 구원을 받고 이스라엘이 안전하게 살리라. 사람들이 그의 이름을 주님은 우리의 정의라고 부르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2독서> 사도 바오로의 에페소서 말씀입니다. 2,13-18

 

형제 여러분, 13 이제, 한때 멀리 있던 여러분이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그리스도의 피로 하느님과 가까워졌습니다.

14 그리스도는 우리의 평화이십니다. 그분께서는 당신의 몸으로 유다인과 이민족을 하나로 만드시고 이 둘을 가르는 장벽인 적개심을 허무셨습니다.

15 또 그 모든 계명과 조문과 함께 율법을 폐지하셨습니다. 그렇게 하여 당신 안에서 두 인간을 하나의 새 인간으로 창조하시어 평화를 이룩하시고,

16 십자가를 통하여 양쪽을 한 몸 안에서 하느님과 화해시키시어, 그 적개심을 당신 안에서 없애셨습니다.

17 이렇게 그리스도께서는 세상에 오시어, 멀리 있던 여러분에게도 평화를 선포하시고 가까이 있던 이들에게도 평화를 선포하셨습니다.

18 그래서 그분을 통하여 우리 양쪽이 한 성령 안에서 아버지께 나아가게 되었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30-34

 

그때에 30 사도들이 예수님께 모여 와, 자기들이 한 일과 가르친 것을 다 보고하였다.

31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너희는 따로 외딴곳으로 가서 좀 쉬어라.” 하고 말씀하셨다. 오고 가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 음식을 먹을 겨를조차 없었던 것이다.

32 그래서 그들은 따로 배를 타고 외딴곳으로 떠나갔다.

33 그러자 많은 사람이 그들이 떠나는 것을 보고, 모든 고을에서 나와 육로로 함께 달려가 그들보다 먼저 그곳에 다다랐다.

34 예수님께서는 배에서 내리시어 많은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셨다. 그들이 목자 없는 양들 같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들에게 많은 것을 가르쳐 주기 시작하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찬미예수님. 좋은 오늘입니다. 형제 자매 여러분께서도 좋은 오늘을 시작하셨지요?

이젠 가족같고 그래서 참 감사드리고 늘 건강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오늘 우리는 복음 말씀을 통해 참된 목자이신 예수님의 모습을 봅니다.

종종 저희 사제끼리 농담으로 목자는 예수님이시고 우리는 양치기 개야 하고 웃곤 합니다.

왜냐하면 저희 사제들이 예수님을 닮으려고 노력해도 언제나 목자는 한 분이신 예수님이시기 때문이지요.

 

목자이신 예수님이 가지신 마음을 복음서는 가엾은 마음이라고 표현합니다.

가엾은 마음이란 다른 이들의 어려움이나 불행, 곤란한 상황에 관해 공감이나 슬픔을 느끼는 감정을 말합니다.

그러므로 착한 목자이신 하느님은 우리의 어려움이나 불행, 곤란한 상황에 대해 가엾은 마음을 느끼시는 분이라고 알 수 있습니다.

이 하느님 때문에, 이 사랑이신 하느님 때문에 우리는 하나가 된 것입니다.

그리고 평화란 이처럼 가엾은 마음을 가질 때 비로소 가질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가 형제를 대할 때 우리도 가엾은 마음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랍니다.

서로의 탓과 허물을 말하지 말고 그 사람에 대해 가엾이 여길 수 있게 되기를 기도드립니다.

그럴 때 우리는 참 목자이신 하느님 안에 하나가 될 수 있습니다.

종종 어떤 이의 허물을 보며, “아이구, 내가 하느님 때문에 참지!” 하고 말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우리가 서로에게 가엾은 마음을 가질 때 우리의 사랑은 하느님 안에서 더욱 커져갈 것입니다.

준엄한 잣대로 비판하기 보다 가엾이 여기는 마음,

그것이 하느님의 사람인 우리가 가져야 할 마음이 아닐까요?

 

한없이 우리는 가엾이 여기시는 하느님의 사랑을 언제나 마음에 새겨봅니다.

그러면 우리는 외롭지 않고 평안할 것입니다.

나를 이토록 사랑하는 이가 있음에 나는 감사할 수 있기에 평안할 것입니다.

 

새로운 한 주간입니다.

우리가 서로를 가엾이 여기며 살아가고자 하는 하느님의 마음을 닮으려고 할 때 오히려 우리는 시련을 겪을 것입니다.

그 시험의 시간을 잘 넘어가시기를!

결심을 흔드는 순간들이 올 때 하느님을 결코 잊지 않으시기를 온 마음으로 기도드립니다.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