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17주간 수요일(07/28/2021)2021-07-28 02:11
Writer

이미 당도한 하느님 나라, 갈릴래아에...지금여기에 - 가톨릭일꾼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17주간 수요일(07/28/2021)

 

<1독서> 탈출기의 말씀입니다. 34,29-35

 

모세는 시나이 산에서 내려왔다. 산에서 내려올 때 모세의 손에는 증언판 두 개가 들려 있었다. 모세는 주님과 함께 말씀을 나누어 자기 얼굴의 살갗이 빛나게 되었으나, 그것을 알지 못하였다.

30 아론과 이스라엘의 모든 자손이 모세를 보니, 그 얼굴의 살갗이 빛나고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그에게 가까이 가기를 두려워하였다.

31 모세가 그들을 불렀다. 아론과 공동체의 모든 수장들이 그에게 나아오자, 모세가 그들에게 이야기하였다.

32 그런 다음에야 이스라엘의 모든 자손이 그에게 가까이 왔다. 모세는 주님께서 시나이 산에서 자기에게 말씀하신 모든 것을 그들에게 명령하였다.

33 모세는 그들과 이야기를 다 하고 자기 얼굴을 너울로 가렸다.

34 모세는 주님과 함께 이야기하러 그분 앞으로 들어갈 때는 너울을 벗고, 나올 때까지 쓰지 않았다. 나와서는, 주님께서 명령하신 것을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전하였다.

35 이스라엘 자손들이 자기 얼굴의 살갗이 빛나는 것을 보게 되므로, 모세는 주님과 함께 이야기하러 들어갈 때까지는, 자기 얼굴을 다시 너울로 가리곤 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3,44-46

 

그때에 예수님께서 군중에게 말씀하셨다. 44 “하늘 나라는 밭에 숨겨진 보물과 같다. 그 보물을 발견한 사람은 그것을 다시 숨겨 두고서는 기뻐하며 돌아가서 가진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

45 또 하늘 나라는 좋은 진주를 찾는 상인과 같다.

46 그는 값진 진주를 하나 발견하자, 가서 가진 것을 모두 처분하여 그것을 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하느님 나라를 찾은 사람은 이 세상 그 무엇보다 큰 것을 찾은 기쁨으로 온 얼굴이 빛납니다. 마치 새로운 존재로 거듭난 것처럼.

아직 찾지 못해 그 모든 것을 갈구하는 영혼들이 바라는 삶입니다.

찾은 기쁨.

목적이 드러난 삶을 살아갑니다.

 

우리의 삶이 분명한 목적을 알아차리는 것이 얼마나 귀한 은총인지요?

찾지 못해 괴롭고 깨닫지 못해 헤매이는 것일 뿐!

오직 그 뿐입니다.

 

하느님 나라는 우리 곁에 숨겨져 있음을 마침내 알아차린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멀리 있지 않고 삶의 자리에 하느님 나라가 있습니다.

 

깊이 사유하고 깊이 성찰할 때 하느님의 나라가 멀지 않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처럼, “하느님 나라는 너희 가운데 있다.”입니다.

 

형제 자매 여러분,

삶의 순간에서, 삶의 자리에서 하느님을 만나시고 하느님 나라를 만나시기를.

그리할 때 우리는 마침내 변화될 것입니다.

지금 그리고 바로 여기에

하느님 나라를 찾아내 기쁨으로 가득한 오늘을 살아가시길 진심으로 기도드립니다.

 

지금 그리고 바로 여기에!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