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09/15/2021)2021-09-15 01:31
Writer

mb-file.php?path=2021%2F09%2F15%2FF1620_%EC%8B%AD%EC%9E%90%EA%B0%80%20%EA%B3%81%EC%9D%98%20%EC%84%B1%EB%AA%A8%EB%8B%98.jpg
 

오늘의 말씀과 묵상.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09/15/2021)

 

<1독서> 히브리서의 말씀입니다. 5,7-9

 

7 예수님께서는 이 세상에 계실 때, 당신을 죽음에서 구하실 수 있는 분께 큰 소리로 부르짖고 눈물을 흘리며 기도와 탄원을 올리셨고, 하느님께서는 그 경외심 때문에 들어 주셨습니다.

8 예수님께서는 아드님이시지만 고난을 겪으심으로써 순종을 배우셨습니다.

9 그리고 완전하게 되신 뒤에는 당신께 순종하는 모든 이에게 영원한 구원의 근원이 되셨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9,25-27

 

그때에 25 예수님의 십자가 곁에는 그분의 어머니와 이모, 클로파스의 아내 마리아와 마리아 막달레나가 서 있었다.

26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어머니와 그 곁에 선 사랑하시는 제자를 보시고, 어머니에게 말씀하셨다. “여인이시여, 이 사람이 어머니의 아들입니다.”

27 이어서 그 제자에게 이분이 네 어머니시다.” 하고 말씀하셨다. 그때부터 그 제자가 그분을 자기 집에 모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가끔 신앙의 길에서 멀어지려고 할 때,

신앙의 여정에서 힘겨움을 겪을 때,

십자가 곁의 성모님을 생각합니다.

 

십자가 곁의 성모님,

십자가를 지키신 성모님,

아니, 하느님이신 당신 아들 예수님이 십자가이셨던 성모님,

그 십자가를 사랑한 성모님

 

그리 생각해보면

내 십자가도 사랑하고

내 십자가도 잘 지켜나가야겠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도 혹여 여력이 남는다면

주님의 십자가 곁을 지킬 수 있는 은총이.

 

이제부터 주님의 어머니는 내 어머니이시고

주님의 십자가는 내 십자가이고

주님의 교회는 내 교회임을 새길 수만 있다면

 

나는 하느님을 향한 이 길을 충실히 걸을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나도 십자가로 힘들었듯이

성모님도 십자가로 힘겨워하셨을 것을 생각하고

온갖 유혹이 나를 덮쳐 십자가를 치워 버리라 속삭일 때조차

나는 굳건히 이 길을

님을 향한 이 길을 충실히 걷고자 하나이다.

 

그저 그렇게 하느님을 사랑하고 성모님을 사랑하는 오늘의 이 한걸음만을 바라보며

때론 삐뚤빼뚤 걸었던 이 길일지라도

다시 한 걸음을 내딛습니다.

 

주님의 평화와 성모님의 전구하심이 오늘 그대의 발걸음을 비춰주시길 기도드립니다.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