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33주간 토요일(11/20/2021)2021-11-20 00:27
Writer

mb-file.php?path=2021%2F11%2F20%2FF1779_%EA%B0%80%EB%A5%B4%EB%A9%9C%20%EC%98%81%EC%84%B1.jpg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33주간 토요일(11/20/2021)

 

<1독서> 마카베오기 상권의 말씀입니다. 6,1-13

 

그 무렵 1 안티오코스 임금은 내륙의 여러 지방을 돌아다니다가, 페르시아에 있는 엘리마이스라는 성읍이 은과 금이 많기로 유명하다는 말을 들었다.

2 그 성읍의 신전은 무척 부유하였다. 거기에는 마케도니아 임금 필리포스의 아들로서 그리스의 첫 임금이 된 알렉산드로스가 남겨 놓은 금 방패와 가슴받이 갑옷과 무기도 있었다.

3 안티오코스는 그 성읍으로 가서 그곳을 점령하고 약탈하려 하였으나, 그 계획이 성읍 주민들에게 알려지는 바람에 그렇게 할 수가 없었다.

4 그들이 그와 맞서 싸우니 오히려 그가 달아나게 되었다. 그는 크게 실망하며 그곳을 떠나 바빌론으로 향하였다.

5 그런데 어떤 사람이 페르시아로 안티오코스를 찾아와서, 유다 땅으로 갔던 군대가 패배하였다고 보고하였다.

6 강력한 군대를 이끌고 앞장서 나아갔던 리시아스가 유다인들 앞에서 패배하여 도망치고, 유다인들이 아군을 무찌르고 빼앗은 무기와 병사와 많은 전리품으로 더욱 강력해졌다는 것이다.

7 또 유다인들이 안티오코스가 예루살렘 제단 위에 세웠던 역겨운 것을 부수어 버리고, 성소 둘레에 전처럼 높은 성벽을 쌓았으며, 그의 성읍인 벳 추르에도 그렇게 하였다는 것이다.

8 이 말을 들은 임금은 깜짝 놀라 큰 충격을 받았다. 그리고 자기가 원하던 대로 일이 되지 않아 실망한 나머지 병이 들어 자리에 누웠다.

9 그는 계속되는 큰 실망 때문에 오랫동안 누워 있다가 마침내 죽음이 닥친 것을 느꼈다.

10 그래서 그는 자기 벗들을 모두 불러 놓고 말하였다. “내 눈에서는 잠이 멀어지고 마음은 근심으로 무너져 내렸다네.

11 나는 마음속으로 이런 생각을 했네. ‘도대체 내가 이 무슨 역경에 빠졌단 말인가? 내가 이 무슨 물살에 휘말렸단 말인가? 권력을 떨칠 때에는 나도 쓸모 있고 사랑받는 사람이었는데 …….’

12 내가 예루살렘에 끼친 불행이 이제 생각나네. 그곳에 있는 금은 기물들을 다 빼앗았을뿐더러, 까닭 없이 유다 주민들을 없애 버리려고 군대를 보냈던 거야.

13 그 때문에 나에게 불행이 닥쳤음을 깨달았네. 이제 나는 큰 실망을 안고 이국땅에서 죽어 가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0,27-40

 

그때에 27 부활이 없다고 주장하는 사두가이 몇 사람이 예수님께 다가와 물었다.

28 “스승님, 모세는 어떤 사람의 형제가 자식 없이아내를 남기고 죽으면, 그 사람이 죽은 이의 아내를 맞아들여 형제의 후사를 일으켜 주어야 한다.’고 저희를 위하여 기록해 놓았습니다.

29 그런데 일곱 형제가 있었습니다. 맏이가 아내를 맞아들였는데 자식 없이 죽었습니다.

30 그래서 둘째가, 31 그다음에는 셋째가 그 여자를 맞아들였습니다. 그렇게 일곱이 모두 자식을 남기지 못하고 죽었습니다.

32 마침내 그 부인도 죽었습니다.

33 그러면 부활 때에 그 여자는 그들 가운데 누구의 아내가 되겠습니까? 일곱이 다 그 여자를 아내로 맞아들였으니 말입니다.”

34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이 세상 사람들은 장가도 들고 시집도 간다.

35 그러나 저세상에 참여하고 또 죽은 이들의 부활에 참여할 자격이 있다고 판단받는 이들은 더 이상 장가드는 일도 시집가는 일도 없을 것이다.

36 천사들과 같아져서 더 이상 죽는 일도 없다. 그들은 또한 부활에 동참하여 하느님의 자녀가 된다.

37 그리고 죽은 이들이 되살아난다는 사실은, 모세도 떨기나무 대목에서 주님은 아브라함의 하느님, 이사악의 하느님, 야곱의 하느님이라는 말로 이미 밝혀 주었다.

38 그분은 죽은 이들의 하느님이 아니라 산 이들의 하느님이시다. 사실 하느님께는 모든 사람이 살아 있는 것이다.”

39 그러자 율법 학자 몇 사람이 스승님, 잘 말씀하셨습니다.” 하였다.

40 사람들은 감히 그분께 더 이상 묻지 못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내가 이 무슨 물살에 휘말렸단 말인가? 권력을 떨칠 때에는 나도 쓸모 있고 사랑받는 사람이었는데 …….”

 

물살에 휘말려 살다 보니 복잡하고 복잡해졌습니다.

물살에 휘말려 살다 보니 한줄기 믿음조차 약해졌습니다.

때론 잃어버리기도 했습니다.

 

단순하고 단순하게.

한 두가지만으로도 감사하고 만족하는 마음을 잃어버리곤 합니다.

 

죽은 이들이 각자 주님 안에서 되살아나고 영원히 삽니다.

이것이 우리의 믿음이며 이 믿음이 오늘의 우리 삶을 의미있게 합니다.

 

떠밀려 내려가는 삶이 아니라

믿음으로 힘껏 헤쳐나가는 삶이 되기를 바랍니다.

 

마음이 원하지 않아도 될 것을 원하기에,

그는 진정 원해야 할 것을 원하지 않기에,

우리는 자주 휘말려 살아가게 됩니다.

 

너무 애쓰지 말고,

해야 할 것, 바라야 할 것만 잘 가려서 발해야 합니다.

 

그리 맑고 향기롭게 살아갑시다.

 

꼭 해야 할 한 가지만 충실해도 충분합니다.

 

주님 평화가 함께 하시길.

무엇보다 이것과 저것을 잘 가릴 줄 아는 참 지혜가 함께 하시길.

그리하여 당당하고 평화로운 오늘을 살아가시길 기도드립니다.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