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부활 제2주간 토요일(04/30/2022)2022-04-30 01:47
Writer

mb-file.php?path=2022%2F04%2F30%2FF2217_%EB%82%98%EB%8B%A4%20%EB%91%90%EB%A0%A4%EC%9B%8C%ED%95%98%EC%A7%80%20%EB%A7%88%EB%9D%BC.jpg
 

오늘의 말씀과 묵상. 부활 제2주간 토요일(04/30/2022)

 

<1독서> 사도행전 6, 1-7

 

1 그 무렵 제자들이 점점 늘어나자, 그리스계 유다인들이 히브리계 유다인들에게 불평을 터뜨리게 되었다. 그들의 과부들이 매일 배급을 받을 때에 홀대를 받았기 때문이다.

2 그래서 열두 사도가 제자들의 공동체를 불러 모아 말하였다. “우리가 하느님의 말씀을 제쳐 놓고 식탁 봉사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3 그러니 형제 여러분, 여러분 가운데에서 평판이 좋고 성령과 지혜가 충만한 사람 일곱을 찾아내십시오. 그들에게 이 직무를 맡기고,

4 우리는 기도와 말씀 봉사에만 전념하겠습니다.”

5 이 말에 온 공동체가 동의하였다. 그리하여 그들은 믿음과 성령이 충만한 사람인 스테파노, 그리고 필리포스, 프로코로스, 니카노르, 티몬, 파르메나스, 또 유다교로 개종한 안티오키아 출신 니콜라오스를 뽑아,

6 사도들 앞에 세웠다. 사도들은 기도하고 그들에게 안수하였다.

7 하느님의 말씀은 더욱 자라나, 예루살렘 제자들의 수가 크게 늘어나고 사제들의 큰 무리도 믿음을 받아들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요한 6, 16-21

 

저녁때가 되자 예수님의 16 제자들은 호수로 내려가서,

17 배를 타고 호수 건너편 카파르나움으로 떠났다. 이미 어두워졌는데도 예수님께서는 아직 그들에게 가지 않으셨다.

18 그때에 큰 바람이 불어 호수에 물결이 높게 일었다.

19 그들이 배를 스물다섯이나 서른 스타디온쯤 저어 갔을 때, 예수님께서 호수 위를 걸어 배에 가까이 오시는 것을 보고 두려워하였다.

20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

21 그래서 그들이 예수님을 배 안으로 모셔 들이려고 하는데, 배는 어느새 그들이 가려던 곳에 가 닿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

 

벌써 4월의 마지막 날입니다.

4월은 주님의 수난과 죽음과 부활이 교차한 달이었습니다.

이제 우리 고장에도 봄이 오나 봅니다.

아직 앙상한 나뭇가지도 있지만 얼마 있지 않으면 그 나뭇가지에도 새잎에 돋겠지요?

무상한 세월의 흐름입니다.

어제는 그처럼 세찬 바람이 불더니 오늘 새벽엔 거짓말처럼 평온한 날이 되었습니다.

 

세찬 바람 속에서도 굳건히 서 있을 수 있기를 기도드립니다.

 

오늘의 묵상은,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 하신 주님의 말씀입니다.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 이후, 세월의 흐름 속에 숱한 박해의 시간도 있었고 스스로 부족하여 죄 때문에 나약한 모습을 발견한 시간도 적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는 나아왔습니다.

 

주님의 부재 예수님은 성체 안에 온전히 머무르시지만, 그것을 깨닫고 알아볼 수 있는 이는 극히 적으니 하심은 성령의 오심으로 충만해졌습니다.

수많은 그리스도인이 성령의 도우심으로 현재의 삶을 살아갑니다.

성령의 격려하심으로 현세를 살아가고 있는 것이지요.

 

믿는 이들은 큰일을 하게 될 것이라 하신 말씀 그대로입니다.

 

그러니 여러분도 두려움 없이 나아가시기를 기도드립니다.

 

세찬 바람 속에서도 주님께서는 함께하십니다.

어둠의 고통 속에서도 주님께서는 함께하십니다.

성령의 도우심으로 우리 안에 머물러 계십니다.

이것을 기억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주님과 함께라면 가고자 하는 목적지에 어느새 도착하게 될 것입니다.

 

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