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부활 제5주일(05/15/2022)2022-05-15 02:15
Writer

mb-file.php?path=2022%2F05%2F15%2FF2262_he%20makes.jpg
 

오늘의 말씀과 묵상. 부활 제5주일(05/15/2022)

 

<1독서> 사도행전 14, 21-27

 

그 무렵 바오로와 바르나바는 21 리스트라와 이코니온으로 갔다가 이어서 안티오키아로 돌아갔다.

22 그들은 제자들의 마음에 힘을 북돋아 주고 계속 믿음에 충실하라고 격려하면서, “우리가 하느님의 나라에 들어가려면 많은 환난을 겪어야 합니다.” 하고 말하였다.

23 그리고 교회마다 제자들을 위하여 원로들을 임명하고, 단식하며 기도한 뒤에, 그들이 믿게 된 주님께 그들을 의탁하였다.

24 바오로와 바르나바는 피시디아를 가로질러 팜필리아에 다다라,

25 페르게에서 말씀을 전하고서 아탈리아로 내려갔다.

26 거기에서 배를 타고 안티오키아로 갔다. 바로 그곳에서 그들은 선교 활동을 위하여 하느님의 은총에 맡겨졌었는데, 이제 그들이 그 일을 완수한 것이다.

27 그들은 도착하자마자 교회 신자들을 불러, 하느님께서 자기들과 함께 해 주신 모든 일과 또 다른 민족들에게 믿음의 문을 열어 주신 것을 보고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2독서> 요한 묵시록 21, 1-5

 

나 요한은 1 새 하늘과 새 땅을 보았습니다. 첫 번째 하늘과 첫 번째 땅은 사라지고 바다도 더 이상 없었습니다.

2 그리고 거룩한 도성 새 예루살렘이 신랑을 위하여 단장한 신부처럼 차리고 하늘로부터 하느님에게서 내려오는 것을 보았습니다.

3 그때에 나는 어좌에서 울려오는 큰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보라, 이제 하느님의 거처는 사람들 가운데에 있다. 하느님께서 사람들과 함께 거처하시고 그들은 하느님의 백성이 될 것이다. 하느님 친히 그들의 하느님으로서 그들과 함께 계시고

4 그들의 눈에서 모든 눈물을 닦아 주실 것이다. 다시는 죽음이 없고 다시는 슬픔도 울부짖음도 괴로움도 없을 것이다. 이전 것들이 사라져 버렸기 때문이다.”

5 그리고 어좌에 앉아 계신 분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보라, 내가 모든 것을 새롭게 만든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요한 13, 31-33.34-35

 

방에서 31 유다가 나간 뒤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이제 사람의 아들이 영광스럽게 되었고, 또 사람의 아들을 통하여 하느님께서도 영광스럽게 되셨다.

32 하느님께서 사람의 아들을 통하여 영광스럽게 되셨으면, 하느님께서도 몸소 사람의 아들을 영광스럽게 하실 것이다. 이제 곧 그를 영광스럽게 하실 것이다.

33 얘들아, 내가 너희와 함께 있는 것도 잠시뿐이다.

34 내가 너희에게 새 계명을 준다. 서로 사랑하여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

35 너희가 서로 사랑하면, 모든 사람이 그것을 보고 너희가 내 제자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찬미예수님.

부활 제5주일을 맞이합니다.

눈부신 5, 성모님의 달, 모든 것이 새로워집니다.

겨우내 죽은 것만 같았던 이 땅에도 새 생명이 활짝 그 싹을 틔웁니다.

우리 덴버는 봄이 좀 늦게 오는 것만 같습니다.

늦어도 봄이 오긴 옵니다.

나무도, 잔디도 새로운 생명을 싹틔웁니다.

여느 해와 똑같아 보여도 그 안에 새로움이 있습니다.

같은 듯 같지 않습니다.

 

부활 제5주일을 맞는 오늘 저는 여러분과 함께 제2독서, 요한 묵시록 12, 5의 말씀을 묵상하고자 합니다.

그 말씀은 이러합니다. “보라, 내가 모든 것을 새롭게 만든다.”하신 주님의 말씀입니다.

 

사실 살다 보면 세상만사 다 변해도 사람은 참 변하지 않는 것처럼 보입니다.

여전히 그 사람이고. 여전히 그 사람입니다.

사람이라는 거 참 잘 변하지 않고 어쩌면 못나디 못난 예전 모습 그대로처럼 보입니다.

기실 그러합니다.

모습이야 변하겠지만 그 사람 속 생각이나 행태가 참 변하지 않습니다.

겉모습만큼 그 속도 변하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가끔 그 이유가 궁금합니다.

왜 사람은 변하지 않을까?

 

그리고 그 이유의 답을 이렇게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사람은 변하려고 노력하지 않는다.

익숙한 것이 편하고 편하게 살아가고 싶은 것이 우리의 삶의 방식인 것입니다.

언젠가 한번 크게 변화를 가져오고 싶어하는 그런 열망이 우리 삶에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신앙삶에도 여전히 그러합니다.

익숙한 것을 쫓고 변화가 가져오는 불편함이 싫어서

그냥 안정적이고 싶어서

그래도 살아가는데 큰 지장은 없으니까.

 

그래서 우리는 하느님이 새롭게 만들고자 하시는 그 하느님께도 스스로를 열지 못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봅니다.

 

편하고, 그렇게 아무 일 없이, 지금처럼 신앙생활하면 되는데

, 세상 별일 있는 것처럼 굴고 변화하려고 하는가? 이렇게 살아갑니다.

 

그러나 어떤 이는 자신 안에서 진정한 변화를 추구합니다.

탈속(출가)하는 이가 그러합니다.

참된 용기를 가진 사람이고, 믿음을 가진 사람입니다.

변화의 끝이 어떨지 모르지만 변화하겠다는 그 열망

그리고 그 변화를 하느님께서 이루어주시는 분이라고 믿는 그 믿음.

 

그때 그 사람 안에 비로소 모든 것이 새롭고

비로소 생명력을 얻습니다.

 

부디 이번 부활 제5주간을 살아가면서 스스로 하느님 안에서 새로워지고 더 참된 변화를 추구하는 살아있는 생명력있는 그 믿음으로 살아가시기를 기도드립니다.

 

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