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성 요사팟 주교 순교자 기념(11/12/2022)2022-11-12 00:28
Writer

mb-file.php?path=2022%2F11%2F12%2FF2658_%EC%9D%B4%20%EA%B8%B8%EC%9D%98%20%EB%81%9D%EC%97%90.jpg
 


오늘의 말씀과 묵상. 성 요사팟 주교 순교자 기념(11/12/2022)

 

<1독서> 요한 35-8

 

사랑하는 가이오스, 5 그대는 형제들을 위하여, 특히 낯선 이들을 위하여 무슨 일을 하든 다 성실히 하고 있습니다.

6 그들이 교회 모임에서 그대의 사랑에 관하여 증언하였습니다. 그들이 하느님께 맞갖도록 그대의 도움을 받아 여행을 계속할 수 있게 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7 그들은 그리스도를 위하여 길을 나선 사람들로, 이교인들에게서는 아무것도 받지 않습니다.

8 그러므로 우리가 그러한 이들을 돌보아 주어야 합니다. 그렇게 하여 우리는 진리의 협력자가 되는 것입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 18, 1-8

 

그때에 1 예수님께서는 낙심하지 말고 끊임없이 기도해야 한다는 뜻으로 제자들에게 비유를 말씀하셨다.

2 “어떤 고을에 하느님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한 재판관이 있었다.

3 또 그 고을에는 과부가 한 사람 있었는데 그는 줄곧 그 재판관에게 가서, ‘저와 저의 적대자 사이에 올바른 판결을 내려 주십시오.’ 하고 졸랐다.

4 재판관은 한동안 들어주려고 하지 않다가 마침내 속으로 말하였다. ‘나는 하느님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지만,

5 저 과부가 나를 이토록 귀찮게 하니 그에게는 올바른 판결을 내려 주어야겠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끝까지 찾아와서 나를 괴롭힐 것이다.’”

6 주님께서 다시 이르셨다. “이 불의한 재판관이 하는 말을 새겨들어라.

7 하느님께서 당신께 선택된 이들이 밤낮으로 부르짖는데 그들에게 올바른 판결을 내려 주지 않으신 채, 그들을 두고 미적거리시겠느냐?

8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하느님께서는 그들에게 지체 없이 올바른 판결을 내려 주실 것이다.

그러나 사람의 아들이 올 때에 이 세상에서 믿음을 찾아볼 수 있겠느냐?”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절대 낙심하지 말고 끊임없이 기도해야 합니다.

 

무슨 일이든 끝까지 가 봅니다.

그 끝에 무엇이 있을지 모르지만

그리고 원하는 결과를 손에 넣게 될지 알 수 없지만,

나는 이 길을 끝까지 달려갑니다.

 

믿음이 무엇인지, 믿음의 삶이 어떤 것인지

다 헤아려 알 수도 없는 노릇입니다.

그저 충실하게 걸어갈 뿐입니다.

그러고 나면 믿음이 비로소 무엇인지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달려본 사람은 압니다.

한 걸음, 한 걸음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믿음이란 얼마나 지키기 어려웠는지

비로소 압니다.

 

다만 위안이 되는 것은

이 길을 끝까지 걸어간 이들이 보여 준 평화와 기쁨입니다.

나는 오늘도 여전히 흔들리며 불안 속에 걸어간 이 길의 끝에

그들은 참된 삶을 보았습니다.

그것이 내게 위로요 위안입니다.

 

그리고 여전히 그 길을 끝까지 걸으셨던 예수님,

그분의 삶과 죽음, 그리고 부활을 통해

자신의 말씀을 확증해주셨던 그분.

 

그래서 그 말씀대로 하느님 안에 머물며 그분의 가르침 안에 걸어갑니다.

 

끝이라!

아마도 삶이 이 세상에서의 마지막을 경험하긴 하겠지만

그분의 말씀대로 그것은 또 다른 생의 시작이 될 것입니다.

 

마침내,

내가 그분께 다다를 때까지

다만 부족하지만,

끝까지 걸을 수 있어서 행복하길 기도드립니다.

 

주님의 평안이 함께 하시길.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