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온 누리의 임금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왕 대축일(11/20/2022)2022-11-19 23:09
Writer

mb-file.php?path=2022%2F11%2F19%2FF2669_%ED%95%98%EB%8A%90%EB%8B%98%20%EB%95%8C%EB%AC%B8%EC%97%90.jpg


오늘의 말씀과 묵상. 온 누리의 임금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왕 대축일(11/20/2022)

 

<1독서> 사무엘기 하권 5, 1-3

 

그 무렵 1 이스라엘의 모든 지파가 헤브론에 있는 다윗에게 몰려가서 말하였다. “우리는 임금님의 골육입니다.

2 전에 사울이 우리의 임금이었을 때에도, 이스라엘을 거느리고 출전하신 이는 임금님이셨습니다. 또한 주님께서는 너는 내 백성 이스라엘의 목자가 되고 이스라엘의 영도자가 될 것이다.’ 하고 임금님께 말씀하셨습니다.”

3 그리하여 이스라엘의 원로들이 모두 헤브론으로 임금을 찾아가자, 다윗 임금은 헤브론에서 주님 앞으로 나아가 그들과 계약을 맺었다. 그리고 그들은 다윗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임금으로 세웠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2독서> 사도 바오로의 콜로새서 1, 12-20

 

형제 여러분, 12 성도들이 빛의 나라에서 받는 상속의 몫을 차지할 자격을 여러분에게 주신 아버지께 감사드리기를 빕니다.

13 아버지께서는 우리를 어둠의 권세에서 구해 내시어 당신께서 사랑하시는 아드님의 나라로 옮겨 주셨습니다.

14 이 아드님 안에서 우리는 속량을, 곧 죄의 용서를 받습니다.

15 그분은 보이지 않는 하느님의 모상이시며 모든 피조물의 맏이이십니다.

16 만물이 그분 안에서 창조되었기 때문입니다. 하늘에 있는 것이든 땅에 있는 것이든 보이는 것이든 보이지 않는 것이든 왕권이든 주권이든 권세든 권력이든 만물이 그분을 통하여 또 그분을 향하여 창조되었습니다.

17 그분께서는 만물에 앞서 계시고 만물은 그분 안에서 존속합니다.

18 그분은 또한 당신 몸인 교회의 머리이십니다. 그분은 시작이시며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맏이이십니다. 그리하여 만물 가운데에서 으뜸이 되십니다.

19 과연 하느님께서는 기꺼이 그분 안에 온갖 충만함이 머무르게 하셨습니다.

20 그분 십자가의 피를 통하여 평화를 이룩하시어 땅에 있는 것이든 하늘에 있는 것이든 그분을 통하여 그분을 향하여 만물을 기꺼이 화해시키셨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 23, 35-43

 

그때에 지도자들은 예수님께 35 “이자가 다른 이들을 구원하였으니, 정말 하느님의 메시아, 선택된 이라면 자신도 구원해 보라지.” 하며 빈정거렸다.

36 군사들도 예수님을 조롱하였다. 그들은 예수님께 다가가 신 포도주를 들이대며

37 말하였다. “네가 유다인들의 임금이라면 너 자신이나 구원해 보아라.”

38 예수님의 머리 위에는 이자는 유다인들의 임금이다.’라는 죄명 패가 붙어 있었다.

39 예수님과 함께 매달린 죄수 하나도, “당신은 메시아가 아니시오? 당신 자신과 우리를 구원해 보시오.” 하며 그분을 모독하였다.

40 그러나 다른 하나는 그를 꾸짖으며 말하였다. “같이 처형을 받는 주제에 너는 하느님이 두렵지도 않으냐?

41 우리야 당연히 우리가 저지른 짓에 합당한 벌을 받지만, 이분은 아무런 잘못도 하지 않으셨다.”

42 그러고 나서 예수님, 선생님의 나라에 들어가실 때 저를 기억해 주십시오.” 하였다.

43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 너는 오늘 나와 함께 낙원에 있을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하느님 때문에.

 

이번 멕시코 성지 순례를 다녀오면서, 물론 모든 성지 순례가 그러하지만

믿음이 삶의 중심이 된 모습에 늘 감동을 합니다.

그리고 요즘 내 삶에 중심은 무엇인지를 되돌아보게 됩니다.

내 삶의 중심이 하느님이시라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기도도 드리게 됩니다.

 

물질적인 삶은 조금 부족할지 몰라도

멕시코 인들이 보이는 착하고 편안해 보이는 모습 속에서

이유를 찾습니다.

그것은 그들의 삶이 하느님을 중심에 놓고 살아가기 때문입니다.

 

하느님 때문에 감사하고

하느님 때문에 참고 인내하며

하느님 때문에 살아갈 수 있다면

우리의 얼굴빛도 더 선해지고 마음도 더 평안해질 수 있을 것입니다.

 

하느님 중심성의 회복, 이것이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의 목적이면 좋겠습니다.

 

약 중에 최고의 영약은 하느님임을 고백하는 삶이라면

그가 참으로 하느님을 모시는 삶이라 하겠습니다.

 

입으로만이 아니라 온 마음을 다해 하느님을 언제나 중심에 놓고 살아가면 좋겠습니다.

아침에 눈을 떠 가장 먼저 성호경부터 긋고 하루를 시작하는 삶이면 좋겠습니다.

좋은 일에도 하느님 감사합니다를 먼저 기도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힘든 일에는 하느님, 이러한 시련을 이겨낼 힘과 용기를 달라고 하고 기도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좋아도, 싫어도, 하루를 시작할 때도, 하루를 마칠 때도

오롯이 하느님 안에서 기도하며 살아갈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하느님 중심성의 회복.

! 이 말이 갖는 구원의 의미와 그 행복을 기도드립니다.

 

교회는 오늘을 한 해의 마지막 주간을 시작하는 첫날로 여깁니다.

이제 우리는 다음 주면 새로운 한 해를 시작합니다.

마침과 시작을 우리는 하느님 안에서 할 수 있는 진정한 그리스도인이 되시길 기도드립니다.

하느님 때문에 우리 모두의 삶이 즐겁고 행복하시길 기도드립니다.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