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2주간 수요일(1/18/2023)2023-01-18 00:23
Writer

mb-file.php?path=2023%2F01%2F18%2FF2829_%EB%8B%B9%EC%8B%A0%EC%9D%80.jpg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2주간 수요일(1/18/2023)

 

<1독서> 히브리 7, 1-3.15-17

 

형제 여러분, 1 멜키체덱은 살렘 임금이며 지극히 높으신 하느님의 사제로서, “여러 임금을 무찌르고 돌아오는 아브라함을 만나” “그에게 축복하였습니다.”

2 그리고 아브라함은 모든 것의 십분의 일을그에게 나누어 주었습니다. 먼저 그의 이름은 정의의 임금이라는 뜻입니다. 그는 또한 살렘의 임금 곧 평화의 임금이었습니다.

3 그는 아버지도 없고 어머니도 없으며 족보도 없고 생애의 시작도 끝도 없는 이로서 하느님의 아들을 닮아, 언제까지나 사제로 남아 있습니다.

15 멜키체덱과 닮은 다른 사제께서 나오시면 더욱 분명해집니다.

16 그분께서는 육적인 혈통과 관련된 율법 규정이 아니라, 불멸하는 생명의 힘에 따라 사제가 되셨습니다.

17 “너는 멜키체덱과 같이 영원한 사제다.” 하고 성경에서 증언하기 때문입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마르코 3, 1-6

 

그때에 1 예수님께서 회당에 들어가셨는데, 그곳에 한쪽 손이 오그라든 사람이 있었다.

2 사람들은 예수님을 고발하려고, 그분께서 안식일에 그 사람을 고쳐 주시는지 지켜보고 있었다.

3 예수님께서 손이 오그라든 사람에게 일어나 가운데로 나와라.” 하시고,

4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안식일에 좋은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남을 해치는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목숨을 구하는 것이 합당하냐? 죽이는 것이 합당하냐?” 그러나 그들은 입을 열지 않았다.

5 그분께서는 노기를 띠시고 그들을 둘러보셨다. 그리고 그들의 마음이 완고한 것을 몹시 슬퍼하시면서 그 사람에게, “손을 뻗어라.” 하고 말씀하셨다. 그가 손을 뻗자 그 손이 다시 성하여졌다.

6 바리사이들은 나가서 곧바로 헤로데 당원들과 더불어 예수님을 어떻게 없앨까 모의를 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작지 않은 눈이 내렸습니다.

오늘도 저녁 전까지 눈이 계속 내린다고 하니 안전에 주의하시고 건강한 하루 보내시길 기도드립니다.

좋은 일을 바라지만 좋은 일만 오는 것이 아니니 미리미리 마음으로 잘 준비하고 기도로서 자신을 잘 성장시켜 놓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닫고 실천으로 옮겨지기를 기원합니다.

 

사람이 원래 나빠서 나쁘게 변하는 것이 아닙니다.

조금 나빠졌을 때 그것을 바로잡지 않으니 점점 나빠진 것입니다.

그러니 세 살 버릇이 여든 간다 하는 말이 나오게 된 것입니다.

조그만 잘못도 마음 아파하고 유불리를 따지기 전 금세 고쳐나가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오늘 복음에 등장하는 바리사이나 헤로데 당원들처럼 누군가를 죽이려는 그 엄청난 모의조차 서슴지 않고 하게 되는 사람이 되고 말 것입니다.

 

특히나 내게서 나쁜 마음이 드는 것이 하루를 넘어서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이제 나쁜 생각은 여기서 그만

결코 잠자리에 들어서까지 나쁜 생각을 가져가지 말라고 말씀드립니다.

하루의 수고도 그만하면 되었고 하루의 나쁜 일도 그만하면 되었으니 분명코 말하고 꾸짖어야 합니다.

 

우리를 괴롭히는 것은 좋은 사람이 그처럼 나쁘게 변하는 것입니다.

좋은 이가 더 좋아지는 경우도 많이 보아왔지만, 좋은 이가 나쁘게 변하는 경우도 제법 봅니다.

그럴 때만큼 마음이 아픈 일이 없습니다.

 

여러분은 언제나 좋은 사람으로 남아 있으면 참 좋겠습니다.

뭐 대단한 사람은 아니더라도 좋은 사람으로 남아 있기를 기도드립니다.

그러기 위해서 우리는 하느님 안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닙니까?

 

묵주반지를 끼고 다른 이를 헤칠 수 없고

십자가 앞에서 주먹을 휘두를 수 없는 것처럼

하느님 안에 있을 때 우리는 나빠지는 순간을 잘 이겨낼 수 있지 않을까요?

 

눈이 내린 성당 마당에 첫발을 내디디면 문득 생각이,

이 첫걸음이 중요하지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 첫걸음처럼 다음도, 다음도 다 같이 중요합니다.

부디 잘 걸어가기를 다짐해 봅니다.

 

하느님 안에 있으면 나는 좋은 사람이라는 이 사실을 우리 모두 깨닫는 하루가 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저녁 미사의 가능 여부는 오전 중에 상황을 살펴 말씀드리겠습니다.

 

은총의 하루 되시기를 진심으로 기도드립니다.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