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과 묵상

Title오늘의 말씀과 묵상. 부활 제6주간 토요일(05/20/2023)2023-05-20 01:13
Name

mb-file.php?path=2023%2F05%2F20%2FF3105_%EA%B2%B8%EC%86%90%EB%90%98%EC%9D%B4.jpg


오늘의 말씀과 묵상. 부활 제6주간 토요일(05/20/2023)

 

<1독서>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18, 23-28

 

바오로는 안티오키아에서 23 얼마 동안 지낸 뒤 다시 길을 떠나, 갈라티아 지방과 프리기아를 차례로 거쳐 가면서 모든 제자들의 힘을 북돋아 주었다.

24 한편 아폴로라는 어떤 유다인이 에페소에 도착하였는데, 그는 알렉산드리아 출신으로 달변가이며 성경에 정통한 사람이었다.

25 이미 주님의 길을 배워 알고 있던 그는 예수님에 관한 일들을 열정을 가지고 이야기하며 정확히 가르쳤다. 그러나 요한의 세례만 알고 있었다.

26 그가 회당에서 담대히 설교하기 시작하였는데, 프리스킬라와 아퀼라가 그의 말을 듣고 데리고 가서 그에게 하느님의 길을 더 정확히 설명해 주었다.

27 그 뒤에 아폴로가 아카이아로 건너가고 싶어 하자, 형제들이 그를 격려하며, 그곳의 제자들에게 그를 영접해 달라는 편지를 써 보냈다. 아폴로는 그곳에 이르러, 하느님의 은총으로 이미 신자가 된 이들에게 큰 도움을 주었다.

28 그가 성경을 바탕으로 예수님께서 메시아이심을 논증하면서, 공공연히 그리고 확고히 유다인들을 논박하였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6, 23-28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23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내 이름으로 아버지께 청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그분께서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24 지금까지 너희는 내 이름으로 아무것도 청하지 않았다. 청하여라. 받을 것이다. 그리하여 너희 기쁨이 충만해질 것이다.

25 나는 지금까지 너희에게 이런 것들을 비유로 이야기하였다. 그러나 더 이상 너희에게 비유로 이야기하지 않고 아버지에 관하여 드러내 놓고 너희에게 알려 줄 때가 온다.

26 그날에 너희는 내 이름으로 청할 것이다. 내가 너희를 위하여 아버지께 청하겠다는 말이 아니다.

27 바로 아버지께서 너희를 사랑하신다. 너희가 나를 사랑하고 또 내가 하느님에게서 나왔다는 것을 믿었기 때문이다.

28 나는 아버지에게서 나와 세상에 왔다가, 다시 세상을 떠나 아버지께 간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누군가를 안다는 것이 그리 쉬운 일이 아니듯

내가 하느님을 알고 그분의 길을 걷는 것이 때로는 검증받아야 하고 치열한 토론의 대상이 되기도 합니다.

나는 나를 잘 알지 못하고 너는 나를 잘 알지 못합니다.

내가 하느님을 잘 알지 못합니다.

 

그러므로 끊임없이 배움의 길을 걸어야 합니다.

누군가에게 배워야 하고 자신이 알고 있는 것이 끊임없이 되물어져야 합니다.

그러지 않으면 오류의 확신 속에 살아갈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겸손하게 되묻지 않으면,

아니 겸손이 없으면 끝까지 사랑하기 힘든 법입니다.

 

열려 있어야 하고 조심스러워야 합니다.

그것을 겸손이라 말하고 싶습니다.

 

좀 안다고 하는 곳에서부터 교만의 싹이 자라납니다.

 

하루를 시작하면서도 자신의 운명을 알지 못합니다.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도 잘 알지 못합니다.

내가 잘 가고 있는지조차 알 수 없는 삶입니다.

그러니 어디에서 확신을 가질 수 있습니까?

 

예수님을 잃어버린 제자들이 예수님을 되찾기 위해 얼마나 많은 길을 걸어야 했는지를 생각해봅니다.

사실, 예수님을 잃어버린 적이 없는데도 말입니다.

그래도 차라리 몰랐으니 알 수 있었습니다.

모르면서도 안다고 하면 영원히 모를 수 있을 테니 말입니다.

 

사랑이 무엇인지 잘 모르면서 사랑의 길을 가고 있는 당신에게

저도 마찬가지랍니다.

사랑을 끊임없이 물으며 이 길이 맞나 살피며 그저 겸손되이 걸어갈 뿐입니다.

어떤 날은 확신에 차 걷기도 하고

어떤 날은 의심스러워하며 주저앉기도 합니다.

 

너도나도 그러합니다.

그러니 물어 배워 알고 익히며 살피며 걸어가시기를 기도드립니다.

겸손을 잊지 말고 걸어갑시다.

 

지금 알지 못하는 것을 비로소 알게 해 주실 하느님의 힘찬 능력을 고대합니다.

 

오늘도 안녕하십시오.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